글과 그림-담우미술학원

글에서 그림이 태어나면 이야기가 되고 그림에서 글이 나오면 문장이 된다

글은 그림을 품고 그림은 글을 안고

만들기-색종이접기

쉬운 알밤 접기

담우淡友DAMWOO 2022. 9. 17. 08:49

 

"~♪ 산꼴짜기 다람 쥐 아기 다람 쥐/ 알방 한 알(도토리) 점심 가지고 소풍을 간다~♬

알밤의 계절이 다가온다.

도토리의 계절이 멀잖다.

다람쥐의 먹이 수렵과 저장이 부지런해지는 가을이 코앞이다.

밤나무에서 떨어지는 알밤을 줏으려고, 새벽잠을 깨우던 유년 시절이 떠오른다.

늦가을 고향에 가면,

알밤을 까서 노랗게 말려 두었다가 돌아갈 때 내어 놓는 어머니의 딱딱하고 달달한 '말린 밤의 추억이 있다.

어머니는 가을 따라 아주 오지 않는 먼 곳으로 떠났고,

알빰 떨어지는 계절은 다시 온다.

알밤 줏으러 가을 바람 타고 고향으로 갈까나.

가지 못하고 알밤을 접어 본다.    

일밤

 

 

색종이르 반으로 자른다

 

네모+네모 접는다

 

반 접은 다음

 

대문 접기

 

끝 한 칸 접힌 쪽으로 반원 그린다

 

가위로 잘라낸다

 

펴서

 

요렇게 접은 다음

 

뒤집어서 저로콤 접어 주ㄱ고

 

요로콤 접어 주고는

 

삐죽 나온 무분을 안으로 집어 넣는다

 

양쪽 볼과 턱을 접어주고 뒤집어 보면

 

요렇게 완성이 되는 다람쥐의 점심 한 끼? ㅋㅋ

 

'만들기-색종이접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딧불이 접기  (0) 2022.09.12
매미 다르게 접기  (0) 2022.08.20
달팽이 다르게 접기  (0) 2022.07.23
쉬운 사마귀 접기  (0) 2022.06.17
다르게 사슴벌레 접기  (0) 2022.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