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과 그림-담우미술학원

글에서 그림이 태어나면 이야기가 되고 그림에서 글이 나오면 문장이 된다

글은 그림을 품고 그림은 글을 안고

2024/06 3

퓨전 오두막

지인의 남동생이 직접 지었다는 원두막-다락방-오두막어떤 이름을 붙여도 잘 어울리는 집 하나.......중세의 칼이 걸려 있고,흰 틀 창문과 난간이 주황색 개량기와와 이국적이면서도 아담한 자태를 보여 주고 있다. 집 뒤의 장작더미와 나무 숲 산과 더불어오른쪽 붉은 불럭 길과 잘 어우러져 있어 가히픽쳐레스크(picturesque:그림 같은 실경)라 하겠다.

수채 풍경화 2024.06.16

커피 내리는 아침

집앞 골목 한바퀴 돌고 나서 원두 세이버(savor:풍미를 보관하는 밀폐용기?)가 있는 식탁 의자에 앉는다. 앉기 전에 끓기 전원 버튼을 누른 포트의 열수를 주전자에 부어 조금 식힌 후 드리퍼에 미리 넣은 거름망에 부어 충분히 적신다. 커피 서버로 내려간 물을 버리고 나서 원두 세이버 뚜껑을 열고  한 수푼 떠 그라인더에 붓고 들들들~간다. 꽃향을 블렌딩한 커피 빈 가루를 드리퍼 거름망에 붓고, 주전자의 온수를 천천히 가운데서부터 밖으로 원을 그리며 붓는다. 유리 커피 서버 안으로 떨어지는 흑갈색의 커피 액의 소리가 귓전을 간지럽힌다. 두 잔 정도의 양으로 내린 다음 커피 잔에 한 잔 부어 꿀을 조금 넣어 쓴맛을 중화 시킨다. 꿀향과 섞인 커피향이 묘한 맛과 향을 풍긴다. 선물한 지인이 원두를 볶을 때 ..

글(文) 2024.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