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과 그림-담우미술학원

글에서 그림이 태어나면 이야기가 되고 그림에서 글이 나오면 문장이 된다

글은 그림을 품고 그림은 글을 안고

글(文)

중앙시조백일장 7월 장원

담우淡友DAMWOO 2022. 7. 28. 01:53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90187#none

 

[중앙 시조 백일장-7월 수상작] ‘상가 선박’ ‘열섬 항로’ 여름밤 표현 빼어나

‘거리의 상가 선박’, ‘열섬으로 잡은 항로’, ‘하늘 길 등대로 뜬 달’ 등 빼어난 표현과 더불어 시조의 정형과 리듬을 익힌 솜씨가 믿을 만하다. ‘무화과꽃 여인’은 묵직한 내용을 다루

www.joongang.co.kr

[중앙 시조 백일장-7월 수상작] ‘상가 선박’ ‘열섬 항로’ 여름밤 표현 빼어나

중앙일보

입력 2022.07.28 00:01

업데이트 2022.07.28 00:32

 〈장원〉

               

                     여름밤

 

 


                                            조성연

 

 

뜰안채 우방 화성 금류 한일 아파트호
고층 선실 불을 켜는 크루즈 출항 준비
거리의 상가 선박도 집어등을 밝힌다

 

 

열대야 강을 건너 열섬으로 잡은 항로
삶은 흘러 삼면 바다 뱃길 저어 돌아오듯
시원한 닻을 내리는 내일 아침 향해 간다

 

 

강아지풀 꼬리 젓는 저물녘 강변에서
하늘 길 등대로 뜬 달을 보고 흔들 때
바람은 상류 쪽으로 등을 밀고 있는 밤

 

 

 

발행지면
 

〈이달의 심사평〉

한 땀 한 땀 정성을 다해 전통의 민족시인 시조를 빚기 위해 노력하는 투고자들과 함께 더운 여름날을 이겨내고 싶다. 퇴고를 거듭하다 보면 언젠가는 문이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

이달의 장원으로 조성연의 ‘여름밤’을 올린다. 발상이 신선하고 말을 놓는 자리가 안정적이다. 초장, 중장, 종장을 풀어가는 시상의 전개가 물 흐르듯 자연스럽다. ‘거리의 상가 선박’, ‘열섬으로 잡은 항로’, ‘하늘 길 등대로 뜬 달’ 등 빼어난 표현과 더불어 시조의 정형과 리듬을 익힌 솜씨가 믿을 만하다. ‘시원한 닻을 내리는 내일’을 향해 가는 삶의 눈길이 긍정적이다. 누구라도 무더운 여름밤을 보내는 일이 쉽지 않지만, 크루즈 출항을 준비하는 고층선실 아파트호를 상상하면 몸과 마음이 한결 가벼워질 것 같다.   

 

                              시조시인 김삼환(대표집필)·강현덕

 

◆조성연

경북 김천 거주. 담우미술학원 원장. 10여 년 시조 습작. 2016년 청풍명월·이은방시조백일장 장원

 

 

 

'글(文)'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중호우  (0) 2022.08.16
자기기입식조사보고서  (0) 2022.08.08
중앙시조백일장 7월 장원  (0) 2022.07.28
녹색 잉크로 말미암아  (0) 2022.07.17
여름 K-팝  (0) 2022.07.10
달을 사랑한 꽃  (0) 2022.0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