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과 그림-담우미술학원

글에서 그림이 태어나면 이야기가 되고 그림에서 글이 나오면 문장이 된다

글은 그림을 품고 그림은 글을 안고

수채 풍경화

벚꽃 필 때

담우淡友DAMWOO 2024. 4. 25. 08:42

벚꽃 져간 길목마다 봄의 기억이 노루잠에 빠졌다. 깨어날 듯 꽃잠에 빠질 듯 벚꽃은 꿈결이다. 

에움길 돌아가는 길섶에 활짝 핀 벚꽃엔 저 길 따라 돌아가는 봄날의 걸음이 느릴 것 같다.

 

'수채 풍경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퓨전 오두막  (0) 2024.06.16
강설의 아침  (0) 2024.01.22
조용한 연못가  (0) 2023.04.08
산을 채색한 눈  (1) 2023.02.09
풍경 수채화 옆 드라이 플라우어  (0) 2022.12.10